최종편집: 2020년07월06일21시4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위기의 상용차산업 도와주오"

현대차와 타타대우차 등 특단 호소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6월 03일 19시39분
IMG
노동계가 국내외 실적부진에 빠진 상용차산업에 대한 보다 강력한 지원을 호소하고 나섰다. 아울러 남북 경협 재개도 촉구했다.

노병섭 민주노총 전북본부장, 주인구 현대차 전주공장 노조 의장, 차상운 타타대우차 군산공장 노조 지회장 등 노동계 대표자들은 3일 전북도청 현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촉구했다.

이들은 “승용차(GM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상용차산업까지 몰락하면 전북경제는 무너질 것”이라며 “위기에 빠진 상용차산업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정부와 전북도가 특단의 대책을 세워줄 것”을 호소했다.

또,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간 경제협력을 다시 시작하자”고도 제안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