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0일16시56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과수 화상병 사전방제용 약제 지원



기사 작성:  박기수
- 2020년 02월 13일 13시53분
IMG
정읍시농업기술센터가 사과와 배에 치명적인 피해를 주는 과수화상 병의 적극적 예방을 위해 사전방제용 약제를 지원한다.

과수화상 병은 잎·꽃·가지·줄기·과실 등이 검게 마르고 마치 불에 타서 화상을 입은 것처럼 변하게 되는 증상이다.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고 병든 나무를 제거해야 하는 병으로 식물방역 법에 의거 국가에서 관리하는 금지 병으로 지정하고 있다.

발생 시 반경 100m 이내의 기주식물은 모두 폐기해야 하며 발병된 폐기 과원은 3년간 사과, 배 식재를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019년 경기도와 충청도, 강원도까지 확산 추세로 경기도 지역에서 올해 첫 발생에 따라 예방적 방제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

과수화상 병 사전 동계방제 적기는 개화 전으로 사과는 발아기부터 녹색기, 배는 발아기부터 전엽기 사이로 3월 하순 ~ 4월 중순이다.

사전방제 약제 살포는 의무사항으로 지역 내 사과와 배를 재배하는 농가는 재배 과수원이 위치한 읍면동사무소에 2월 20일까지 신청해야 한다.

2월 말 약제 수령 후 적기 살포해야 하고 의무방제를 이행하지 않으면 병 발생으로 인한 폐원 시 보상금 감액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

과수화상 병은 전정가위나 톱 등으로도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과원을 출입할 때마다 작업 도구를 알코올이나 락스 20배 희석 액에 철저히 소독해야 한다고.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당부했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