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5월28일19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강임준 군산시장 시민에 욕설 물의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던 시민이 항의하자 욕설 퍼부어...
강 시장 “고생하는 직원에게 소리쳐 감정 억제 못해” 사과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4월 01일 17시22분
IMG
강임준 군산시장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를 찾은 시민에게 욕설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강 시장의 욕설 논란은 최근 군산 시민이 주로 사용하는 한 SNS에 “강 시장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며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급속히 확산됐다.

1일 군산시 등에 따르면 전주에 사는 A씨(40대)는 지난달 27일 군산의 한 병원에 진료를 받으려고 방문했다. 당시 병원 측은 “해외 입국자는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진료를 받을 수 있다”며 A씨를 군산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안내했다.

선별소에 도착한 A씨는 현장 직원에게 “전주에 사는데 군산에서 검사를 받아도 되느냐”고 물었고 “괜찮다”는 답변에 1시간가량 기다렸다.

그러나 이후 이 직원은 “자신의 주소지에서 검사를 받아야 비용을 면제받을 수 있다”며 전주로 돌아가라고 했다. A씨는 “그러면 처음부터 알려줬어야지, 왜 추운 날씨에 1시간씩이나 기다리게 하느냐”며 큰소리로 항의했다.

이에 보건소 직원은 “시장님이 와 계시니 목소리를 낮추라”고 요구했고, 화가 난 A씨는 “나는 시장 낯짝(얼굴의 비속어)도 모르는데 왜 그래야 하냐”고 말했다.

이때 강 시장이 차에서 내리더니 “너 뭐라고 했어 인마. 내가 시장이다 XX야. 어린놈의 XX가 뚫린 입이라고 싸가지 없게 지껄이냐. 저런 것은 집어넣어 버려야 된다” 등 폭언을 했다는 게 A씨 주장이다.

A씨는 당일 본인 페이스북에 이런 주장이 담긴 글을 올리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강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해당 글에는 “군산시를 대표하는 시장이 시민에게 욕설하고 인성 자체가 1프로도 안 보인다. 모든 상황은 제 차 블랙박스에 전부 녹화됐다”며 “저 어린 놈 아니다. 고등학생 자식이 있고 마흔이 넘은 나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 글이 온라인상에서 급속히 확산되면서 파문이 일자 강 시장은 “석달째 24시간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시민이 언성을 높인 모습을 보고 순간적으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실수했다”며 해당 시민에게 사과했다. A씨가 올린 글은 지난달 28일 모두 삭제된 상태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