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5일 16:24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최악은 피한 국회, 상임위원장 합의 조건으로 의장단 선출

김진표 국회의장, 김영주 정진석 국회부의장 4일 본회의서 선출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7월 04일 17시20분

IMG
여야가 극적 합의를 통해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21대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다.

국회는 5월 29일 전반기 임기가 종료된 지 36일 만에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됐다.

김진표 신임 의장은 총 275표 가운데 255표의 찬성표를 얻었다.

김 의장은 “당면한 민생경제 위기에 긴급히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 민생경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인사청문 특별위원회도 시급히 구성해 남은 공직 후보자 검증에 착수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여야를 향해 “원 구성부터 신속하게 끝내야한다”며 “국회법을 고쳐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 시한도 전반기처럼 명시 하는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1947년생, 21대 국회의원 가운데 최고령인 김진표(수원시무) 의장은 17대 국회에 입성, 내리 5선에 성공했으며 17대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정책위의장과 민주당 최고위원을 지냈고 18대에서 민주당 원내대표를 맡는 등 당내 요직을 두루 거쳤다.

부의장은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과 김영주 민주당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두고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가던 여야는 4일 오후 본회의를 30분 남기고 극적 타결을 이뤘다. 법제사법위원장직 배분과 관련한 핵심 협상 조건을 두고선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지만, ‘상임위원장 합의’를 전제로 일단 의장단을 공동 선출하면서 국회 정상화의 물꼬를 틀 수 있게 됐다. /서울=강영희 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