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2일 19:18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주민이 가꾼 ‘어울림 정원’에서 힐링하세요

7월까지 총 11곳에 마을공간 활용한‘어울림 공원’조성
주민이 직접 정원 디자인·쉼터 조성까지 참여
마을 공동체 활성화·쉼과 힐링 있는 친환경 정주여건 기대


기사 작성:  고운영 - 2022년 06월 29일 14시10분

IMG
익산지역 주민들이 마을 공간을 활용해 직접 가꾼 어울림 정원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어울림 정원을 통해 마을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녹색공간을 확대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친환경 정주 여건을 조성해나갈 예정이다.

시는 오는 7월까지 동산, 삼성, 영등1·2동, 낭산·망성면 등 총 11곳에 어울림 정원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어울림 정원은 마을 유휴부지나 주민 이용률이 높은 공유공간에 주민들이 꽃과 나무 등을 심고 가꾸며 어우러지는 공간이다.

올해 초 공모 신청을 받아 총 11곳이 선정됐으며 총 2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마을 당 약 1,800만원이 지원됐다.

특히 이번 사업은 마을 주민들이 직접 정원 디자인과 조성 과정에 직접 참여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행정복지센터와 전문가, 지역 주민들이 거버넌스를 구성해 주민 주도로 마을 특색을 살린 휴식공간을 조성했다.

이를 위해 컨실팅 자문단과 (사)푸른익산가꾸기 운동본부 정원 아카데미 교육을 완료한 시민 가드너 등이 투입됐다.

시는 다음달 중 완성된 정원을 대상으로‘아름다운 어울림 정원’시상식을 개최해 총 6곳의 우수 정원을 선정할 계획이다.

완성된 정원은 각 지역 주민들이 주체적으로 관리해 방문객들을 위한 힐링 쉼터로 이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심 속 녹지 공간 확대로 쉼과 힐링이 있는 쾌적한 환경 조성은 물론 마을 공동체 활성화와 주민 삶의 질 향상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직접 정원을 조성하면서 시민 참여 분위기가 확산되고 마을 공동체가 활성화되고 있다”며“앞으로도 주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생활 속 정원문화를 정착시키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