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8일 16:58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기고] 고창군, 올해도 황새가 왔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천연기념물 제199호

기사 작성:  안병철
- 2021년 12월 05일 13시55분
IMG
작년 12월7일 황새를 보았다. 그래서 금년에도 이때쯤이면 황새가 올 터인데 하고 심원면, 해리면, 등의 습지를 돌아다니다 12월 3일 처음으로 해리면의 논에서에서 먹이활동을 하는 황새 4마리를 볼 수 있었다. 이제 오기 시작했다는 증거이다. 작년에는 12월 9일 40여 마리의 황새들이 심원면 만돌 갯벌을 찾아 왔을때 기쁨 속에 숨죽인 채 촬영을 했었다. 많은 황새가 무리를 지어 찾아온 것은 처음으로 정말 반갑고 우리 고창지역이 청정지역임을 증명하는 일이었다.

특히 금년 고창군에서는 황새복원사업으로 황새탑을 3곳에 설치하기도 하여 번식을 하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다행이라 생각하며 뜻대로 고창에서 황새가 번식하는 모습을 보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순천만의 최고의 생태관광 상품이 된 흑두루미 성공 예를 살펴보면 흑두루미는 90년대 97마리가 순천만을 찾았는데 금년에는 3100마리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나도 카메라를 메고 순천만의 흑두루미를 보러 간적이 있다. 놀라운 일이다. 1997년 처음 발견 후 환경단체에서 흑두루미 보호 운동을 벌였는데 그 당시만 해도 조류학자나 환경운동가 일부만 중요성을 알고 보호에 노력하였지요. 이후 순천만에서는 봄철에 철새 먹이주기 행사를 비롯, 전봇대 이동 등 흑두루미가 찾아올 수 있는 환경을 위해 행정의 뒷받침 아래 노력한 결과 금년에는 3100마리가 찾아오게 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따라서 이곳은 세계조류학자들의 연구장이 된 것입니다.

황새는 1900년대 초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에서 흔한 텃새였다. 소나무 위에 앉아 있는 황새를 송단(松檀)의 황새 또는 관학(鸛鶴)이라 하여 옛날 조상들의 그림과 자수 등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었다.

그러나 한국전쟁과 산업화의 과정속에서 급격히 감소하여 우리나라에서는 1970년대 멸종에 이르렀다.​ 현재는 러시아 아무르강 유역과 중국 북부 흑룡강 주변에서만 약 2500여 마리밖에 남지 않은 희귀 조류로서 우리나라에서는 1968년 천연기념물 제199호로 지정되었으며,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동물 1급 종으로 보호받고 있다.​ 또한,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RED DATA BOOK)에서 멸종위기종(ENDANGERED)

으로 분류되어 국제적인 관심과 보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겨울에는 우리나라, 일본, 홍콩까지 이동한다.​ 황새목 황새과에 속하는 대형조류로 몸길이는 110~150cm, 날개를 폈을 때의 날개폭은 2m에 달하며, 부리 길이는 30cm 정도이고,​ 몸 전체는 흰색이나 눈 주위와 다리, 부리와 목이 만나는 부분은 붉은색이고 부리와 날개깃 가장자리 부분은 검은색이다.​ 황새의 암수가 동일한 모습이나 수컷이 암컷보다 몸집이 크며 부리가 길고 두텁다.​ 긴 발가락 4개 중 3개는 앞으로 향하고 1개는 뒤로 향하고 있으며, ​특히 발가락 사이에는 작은 물갈퀴가 있어 논이나 습지를 걷는데 편리하게 되어있다.​ 황새는 부리는 크지만 성대가 없어서 울음소리를 내지 못하고 대신 부리를 부딪쳐 소리를 내 의사 표현을 한다. 물가(습지)에서 주로 생활하며, 둥지는 5~20cm 높이의 나무 꼭대기에 나뭇가지로 둥지를 만들고, 번식기는 3월~4월, 한번에 1~4개의 알을 낳으며 육식성으로 연체동물, 어류, 양서류, 들쥐와 같은 포유류, 뱀류 등을 먹는다.​ 따라서 생태계의 먹이사슬 중 최종 소비자라 할 수 있다.​ 황새가 번식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먹이 서식지, 예를 들면, 먹이를 구할 수 있는 습지나 농경지, 그리고 적절한 번식지로 둥지를 틀 수 있는 높은 나무가 있는 장소가 필요하며, 둥지 나무는 물푸레나무, 팽나무, 소나무, 은행나무 등을 이용하여 작은 나뭇가지를 모아 쌓아서 큰 접시 모양을 만들고, 그 바닥에 풀이나 흙을 깔아 단단하게 하여 새끼를 키울 보금자리를 만든다.​ 황새는 사람의 간섭이 적은 지역에 주로 단독으로 세력권을 가지고 번식하여 둥지 간 거리는 1~4km가 보통이라고 한다. 러시아 아무르 지역에서 번식한 황새는 9월 중순에서 10월 중순에 남쪽으로 이동을 시작하여 황새가 월동지까지 이동하는 전체 거리는 약 3,000km에 이르며 이 거리를 약 100~120일에 걸쳐 이동하는 겨울 철새이다.

요즈음 일부 대학에서의 멸종 위기에 있는 황새복원 연구와 여러 지자체에서 개체수 증식을 위한 노력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가 하면, 고창군에서도 얼마 전 황새 둥지 탑을 3곳 만들었는데 이렇게 황새 둥지 탑을 만들어 번식을 잘할 수 있도록 하고, 생태습지 확보, 황새 먹이주기, 황새에 피해 없이 관찰할 수 있는 황새 탐조대 설치 등 황새 서식 환경개선으로 황새가 찾아오는 고창 습지 환경 뿐만 아니라 개체수 증식과 황새복원이 이루어져 교육적, 생태연구 측면으로 활용되고, 황새와 인간이 공생하는 생태계, 곧 황새가 살았던 옛 자연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다./유병회(前교장 고창거주)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