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1월21일 14:50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전북 최대 코로나 전담병원 파업 결의


기사 작성:  정성학
- 2021년 11월 30일 16시00분
IMG
군산의료원 노사교섭이 결렬된 가운데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박정원 전북본부장과 이현주 군산의료원 지부장 등 노조측이 30일 전북도청 현관 앞에 모여 그 해결책을 촉구하고 있다./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군산의료원 노사교섭 결렬 9일부터 파업

-인력충원 외면, 임금인상 시기 등 쟁점화

-노조, "전북도 해결책 없인 파국 불가피"

-도, 대체인력 투입 등 대응책 마련 비상



도내 최대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전북도립 군산의료원이 파업을 결의했다.

이미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라 파업이 실행된다면 그 파장은 만만치 않을 조짐이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박정원 전북본부장과 이현주 군산의료원 지부장 등은 30일 전북도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2년째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전히 간호인력조차 증원하지 않는 등 마른수건 쥐어짜듯 희생과 헌신만 강요하는 현 상태론 더이상 버틸 수 없다”며 “전북도가 특단의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12월 9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앞선 23일 이들은 노사교섭 결렬을 선언한 채 전북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따라서 파업은 초읽기에 들어간 셈이다.

이들은 우선, 간호인력 충원에 늑장이란 점을 문제 삼았다. 팬데믹 장기화 속에 신규 환자들은 계속 밀려들고 있지만 그 간호인력은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다는 분통이다.

임금 인상 시기도 쟁점화 됐다. 노사는 최근 임금 인상률에 합의했지만 그 적용시기를 놓고선 사측은 전북도 지침을 이유로 11월부터, 노측은 관계대로 1월부터 소급 적용을 요구한 채 맞섰다.

공공병원이란 이름이 무색케 직제나 임금체계 등이 과거 민간위탁 병원처럼 계속 유지되고 있다는 점도 반발했다. 군산의료원은 지난 2014년 전북도 직영체제로 전환된 상태다.

아울러 전국단위 대정부 교섭을 통해 타결된 이른바 ‘9.2합의’ 실행이 늦어지고 있다는 점도 도마에 올랐다. 9.2합의는 공공의료 강화와 처우개선 등이 골자다.

군산의료원 노조는 이 같은 문제를 싸잡아 “노사합의 결렬의 직접적인 원인 제공자는 전북도인만큼 그 해결을 위해서도 직접 나서야만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그러면서 “만약 쟁의조정이 성립되지 않는다면 파업은 불가피하다”며 “그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문제는 사측뿐만 아니라 전북도가 함께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업이 실행된다면 응급환자를 제외한 외래진료는 거부될 수도 있다. 현재 입원중인 환자들 또한 중증을 제외하면 다른 병원으로 전원 조치될 수도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는 더 큰 문제다. 현재 도내 코로나19 병상은 모두 723개, 이 가운데 군산의료원이 24%(174개)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증상자나 경증자용 생활치료센터(332병상)를 제외한다면 그 비중은 무려 45%까지 커진다. 전체 임직원 중 노조 조합원이 약 60%(260명)에 달한다는 점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전북도는 이에따라 파업 강행시 대응책 마련에 비상을 걸었다.

최악의 상황시 대체인력 투입과 코로나19 전담병원 재지정 등 단계별 대응책을 강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군산의료원이 전북도 출자·출연기관이지만 별도로 운영되는 독립 법인체라 그 지도 감독은 하되, 임단협과 같은 노사문제에 관여하는 것은 제3자 개입 논란의 여지가 커 곤란하다. 따라서 노사 양측이 원만히 합의했으면 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른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2주차인 11월 중순을 전후해 도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50명 안팎을 넘나드는 실정이다.

덩달아 정부는 도내 주요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2월중 코로나19 병상을 총 263병상 추가 확보하란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령한 상태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