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1일 20:30 Sing up Log in
IMG-LOGO

정세균 총리, 윤석열 총장에 날 세운 발언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 작심 비판 한 윤석열 검찰총장 향해 맹공
정세균 총리 SNS 통해 윤석열 총장 발언 조목조목 비판

기사 작성:  강영희
- 2021년 03월 03일 16시56분
IMG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정 총리는 3일 본인의 SNS를 통해 “검찰총장 자리는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 윤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며 자중을 촉구했다.

정세균 총리는 아울러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며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또한 “왜 제 눈에 든 들보는 보지 못하는가”라고 반문하면서 “국민을 선동하는 윤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정세균 총리는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충고하면서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하겠다.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치권은 정 총리의 이같은 강성 발언과 관련해 윤 총장에 대한 해임안 건의 가능성까지 내다봤다. 문 대통령에게 총리로서 윤 총장에 대한 해임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뿐안 아니라 사실상 대권 행보 중인 정 총리의 뚜렷한 노선을 드러내는데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그동안 정 총리는 미스터 스마일이라는 별칭답게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로 대체로 인식되면서도 강력한 메시지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한편 윤 총장은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중대범죄 수사청 설치에 대해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정신의 파괴”라며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정치 경제 사회 분야의 힘 있는 세력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비판한바 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