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2일 20:32 Sing up Log in
IMG-LOGO

고창군, 분만진료비 전액지원 호응

분만산부인과 출산수 전년 대비 150% 증가

기사 작성:  안병철
- 2021년 02월 25일 14시30분
IMG
고창군이 전국최초로 시도한 ‘분만진료비지원 사업’이 실제 산부인과 이용률 증가로 이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고창군 민선 7기 공약으로써 2020년부터 관내 산부인과에서 출산한 산모에게 분만진료비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 전국 최초로 시도한 것.

그 결과 지난해 고창 관내 산부인과에 208명의 외래입원과 6,710명의 외래진찰 등 큰 효과를 거두며 고창 분만산부인과 출산수는 21명으로 전년(2019년 14명) 대비 150%가 증가한 성과를 거뒀다.

앞서 고창에는 분만 산부인과가 없어 응급상황 대처 등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2015년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돼 고창병원에 분만산부인과를 운영하고 군은 출생순위에 따른 출산장려금 지원을 포함한 임신·출산관련 사업에 보건소 전체예산의 15%를 웃도는 14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

실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의 대상자 맞춤형 지원으로 92명에게 지원했고, 소득기준을 초과해 정부지원을 받지 못한 산모에게도 본인부담금을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정성껏 준비한 임신·출생 축하용품도 199명에게 전달하는 등 임신과 출산이 행복한 고창군 만들기에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며 산후조리비를 지원하기 위한 조례개정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유기상 군수는 “출산장려 분위기 조성을 위해 산모의 건강회복과 증진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 지원을 통해 아이낳기 좋은 고창군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고창=안병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