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19일 20:07 Sing up Log in
IMG-LOGO

모래 먹는 ′나한′은 예술가의 삶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12월 02일 15시00분
IMG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인사아트센터 6층)이 2일부터 7일까지 ‘이경섭 19회 개인전’을 갖는다.

작가는 외길인생, 40년 넘게 꾸준히 작업해 온‘성찰과 인간애’를 가로지르는‘인간과 자연’이라는 또 다른 주제로 신작 30여 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모래 먹는 나한(羅漢)을 그림으로 담았다. 속언에 나한에도 모래 먹는 나한이 있다고 하지 않았나. 작가는 그냥 화가일 뿐 신분의 높고 낮음은 없지만, 작가는 작품으로 어떤 고달픔이나 육체적인 혹사도 감내한다. 숱한 실험적 작품은 작가를 마치 거친 막노동처럼 험하고 고단하게 만든다. 결국, 모래 먹는 나한은 예술가의 삶과 같음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 , , 등 인간에 대한 성찰과 자연에 대한 시선, 관조의 흔적이 작가만의 강한 붓 터치로 화면에 되살아난다.

또, , , 등의 연작은 사람 사이에 나타나는 사회적 소통의 관계 속에서 끝없이 연결되는 생각들이 일상의 편린(片鱗)이 되어 화면에 나타난다.

연작은 이경섭 미술관이 자리하고 있는 주변 마을의 풍경을 작가만의 색으로 담아내고자 한다. , , , 등은 우리 삶의 모습으로 지나간 흔적을 유추해보고 삶터의 자국을 통해 마음에 위안을 얻는다.

, , 등은 알 수 없는 각기 다른 추억과 사연을 담고 있는 사람들을 화면 위로 하나씩 수집해 가며 또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작가는“40년간 화단의 세월을 건너면서 그동안의 작업과 함께 삶을 되짚으며 주변의 어려운 처지의 동료 화가 그리고 우리 이웃들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주고자 했다"고 했다.

작가는 전주대학교 사범대학교 미술교육과를 졸업, 1983년부터 현재까지 350여 회의 국내외 기획 초대전에서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2019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