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9일19시30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보 발령


기사 작성:  임규창
- 2020년 09월 21일 14시43분
익산시가 전북 도내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세 번째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예방을 당부했다.

4월~11월에 주로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우거진 수풀 지역에 서식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일명 살인진드기)에 의해 발생하며 치사율이 약 12~47%인 중증질환이다.

이와 함께 고열, 오한, 구토 등을 일으키는 쯔쯔가무시증은 주로 가을철(9~11월)에 빈번하게 발생하며 약 70%가 50~70대 사이에서 나타나고 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의 잠복기는 4~18일로 물린 직후에 증상이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려우며 발병 후에도 진드기 물린 이력을 알리지 않아 치료 적기를 놓쳐 위중한 상황에 처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한다.

이에 따라 진드기·설치류 매개 감염병에 대해 관심을 갖고 예방해 적절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한다.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수풀 지역에서 활동 시 긴팔・긴바지로 된 작업복을 분리해 입고 활동 전 기피제를 뿌려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귀가 후에도 바로 옷은 분리해 세탁하고 진드기에 물리지 않았는지 전신을 확인해야 한다.

김완수 보건지원과장은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예방이 가장 중요하며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이나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에 진료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익산=임규창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임규창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