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1일18시43분( Wedn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군산 앞바다서 예인선 1척 침몰, 해경 긴급 방제나서


기사 작성:  백용규
- 2020년 09월 20일 15시23분
IMG
군산 내항에서 준설 작업 후 대기하고있던 예인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선박에 실려 있던 기름 일부가 흘러나와 해경이 방제 작업을 벌였다.

20일 오전 1시 14분께 군산시 해망동 금란도 북쪽 1km 떨어진 해상에서 정박 중이던 32톤급 예인선 A호가 침몰했다.

A호 선장 등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준설작업에 동원됐던 선박으로 작업을 끝마치고 인근 해상에서 대기 중 썰물 때 배가 기울어 좌주(座洲, 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 되었다가 밀물이 차면서 순식간에 배가 침몰했다.

사고 당시 A호에는 선장 이씨(55세)와 선원 2명이 타고 있었으나 다행히 배가 침몰하기 전 인근 해상에서 함께 정박 중이던 52톤급 예인선에 의해 모두 구조되어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호가 침몰하는 과정에서 소량의 기름 일부가 연료 탱크 환풍구인 에어벤트를 통해 흘러나왔지만 해경은 이를 봉쇄해 추가 오염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조수간만의 차가 워낙 크다보니 썰물 때는 배가 바닥에 닿고 밀물 때는 물살이 강해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속히 배를 인양해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동시에 오염사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방제 작업을 병행하겠다”고 전했다./군산=백용규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백용규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