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9월22일19시03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정세균 총리 “전북 광주 전남 경남 등도 특별재난지역 선포 사력 다할터”

12일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응급복구 이재민 지원 역설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08월 12일 17시14분
IMG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광주, 전남, 전북, 경남 등 추가 피해 발생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선포와 시급한 응급복구 지원에도 사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열린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우선 필요한 것은 응급복구”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또한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예비비와 재난재해기금 등 모든 가용한 재정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겠다”며 “사망·실종자에 대한 구호금 등 재난지원금도 현실화해 적기에 지원되게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늘을 탓하고 있기에는 정부 지원이 너무 시급하고 절실하다”며 “국가의 기본적 책무인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부가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지금 시험대에 올라있다. 이번 기회에 정부가 확실한 재난안정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철저하게 피해를 조사하고 원인을 분석하겠다. 같은 지역에서 비슷한 유형의 사고가 반복되지 않게 근본적이고 항구적인 복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총리는 특히 “지구온난화와 기상이변으로 인해 한반도 재해 상황은 우리의 생각보다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홍수 대비·대응 체계를 개선하고 민간 전문가와 산사태, 댐 관리 등 풍수해 관리 체계 전반을 진단하고 종합대책을 조속히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당정청은 1995년에 만들어진 재난지원금을 사망의 경우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침수의 경우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2배 상향 조정하기로 했으며 전북을 비롯한 광주 전남 경남 등 추가 수해 피해를 본 곳에 대해선 행정절차를 간소화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최대한 빨리 선포하기로 했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