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07일17시41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동양적인 색감에 한국적인 소재들을 표현, 중후함과 여백의 미를 살려내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7월 05일 13시56분
IMG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은 19일까지 전시장 1층에서 청년작가 공간기획전의 일환으로 을 전시한다.

박지은 작가는 지역에서는 드물게 그림의 주재료로 옻칠을 사용한다. 순수 자연물인 옻칠의 특수한 표현과 장점을 현대화하고, 한국화 특유의 구도의 미를 결합해 회화나 조형으로 표현한다.

작가는 우연히 보게 된 자개 장식을 보고 작품에 활용해 보면 어떨까 하고 생각하게 되면서 재료연구를 시작했다고 한다. 옻칠은 기성 물감이 아닌 안료를 섞어 하나하나 색을 만들어야 하는 수고스러움이 있지만, 칠의 반복과 건조하는 과정에서 전통적인 특징을 살려낼 수 있다.

여기에 자개 등 장식성이 추가되면 고풍스러운 화면 안에 현대적 감성이 연결돼 전통이 늙지 않은 채 여전히 젊고 세련된 기법으로 살아난다.

전시는 4가지 주제로 펼쳐진다. 일상의 행동을 정물화 형식을 통해 표현한 , 자연으로부터 받은 감정을 현대적 감각으로 변형시킨 , 어느 겨울 해안 작은 마을에서 연로한 노인의 모습을 들여다 본 , 그리고 마지막으로 마치 어머니의 따뜻한 품을 떠올리게 하는 다.

는 작가가 고향을 떠나 전주에 가정을 이루고 살며 새롭게 얻어진 행복과 미묘한 감정을 표현한 주제로 ‘내 마음이 편한 곳이 내 보금자리가 될 수 있다’는 의미를 전한다.

작가는 “옻칠의 우수한 장점을 저만의 재료기법으로 표현한지 17년이 됐다”며 “동양적인 색감에 한국적인 소재들을 순수하게 표현함으로써 중후함과 여백의 미를 살려낼 수 있다”고 했다.

은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지역 미술의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작가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도약의 계기를 마련해 주는 사업이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