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13일20시0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익산시, 다중이용 공공시설 개방 ‘신중히 검토’

실내체육시설 내달 3일에 개방 여부 결정
노인복지·아동복지시설은 정부 방침이 있을 때


기사 작성:  고운영
- 2020년 05월 27일 14시38분
익산시가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산발적 증가 추세에 따라 당초 계획했던 다중이용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을 놓고 신중히 검토 중이다.

27일 시에 따르면 보석박물관, 왕도역사관, 웅포 캠핑장, 청소년수련관등 청소년시설,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등 14개 시설은 지난 6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그러나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은 당초 지난 25일 개강을 준비했으나 6월 1일 이후 코로나19 진행상황에 따라 각 주민자치위원회에서 프로그램별 개강을 결정한다

여성회관도 6월 1일 이후 개관을 검토하고 있다.

실내체육시설인 문화체육센터, 국민생활관, 올림픽스포츠센터는 6월 1일까지 코로나19 진행 상황을 본 후 6월 3일 개방 여부를 결정한다.

그러나 이때에도 수영장과 샤워시설은 시민 안전을 위해 제외한다.

아울러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노인 및 장애인 복지시설, 종합사회복지관은 별도의 정부 방침을 기다리는 중이다.

예술의 전당은 6월 2일부터 대관 공연만 진행하고 시가 직접 추진하는 기획공연은 여전히 보류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안전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개방을 당초 계획보다 좀 더 미루게 됐다”면서“시민들의 협조와 이해를 부탁드리며 생활 속 거리두기를 꼭 준수해주기 바란다” 고 말했다./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