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이형열
- 2020년 11월 24일 11시29분

태권도진흥재단 태권도 가치 전 세계에 전파한다



IMG
태권도진흥재단이‘태권도 가치’를 전 세계에 전파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를 통한 한국 문화 확산과 태권도 인지도 증대 등을 위해 글로벌 매체를 대상으로 태권도 공익광고를 진행한다.

이번 광고는 30초 분량으로 태권도 수련이 예의와 인성 함양, 생활 속에서 활력증진 등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으로‘태권도를 통해 정신과 신체적 변화를 느껴라’라는 주제로 제작됐다.

오는 30일까지 미주, 유럽,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등 전 세계에 송출되는 태권도 광고는 CNN, ESPN, FOX SPORTS, EURO SPORT 등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 아리랑 TV를 통해 103개국에도 송출된다.

또한 태권도진흥재단의 사회적 관계망 서비스(SNS)에서도 태권도 광고를 이어갈 계획이다.

태국한인사범연합회 수석부회장을 역임하고 태국에서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는 정성희 사범(7단)은“해외에서 태권도가 방송으로 송출되는 것을 보고 감격했다”며“태권도 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많은 사범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남편과 함께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는 김미주 사범(5단)은“CNN과 ESPN 등에서 태권도 광고를 보았다”고 말하고“더 열심히 태권도를 지도하고 제자들에게 우리나라를 더 알려야 겠다는 책임감을 느꼈다”는 시청 소감을 밝혔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상욱 이사장은“글로벌 매체를 통한 태권도 광고는 태권도 인지도 확대와 우리나라를 알리는 두 가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전 세계 태권도 보급과 붐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주=이형열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