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강영희
- 2022년 05월 18일 17시56분

“전북의 새로운 변화 시작”

국민의힘 전북도당, 제8회 지방선거 선대위 발대식


IMG
국민의힘 전북도당(위원장 정운천)은 18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고 민주당 일당 독주체제의 정치 지형을 바꾸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날 오후 전주시 완산구 전북도당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발대식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김기현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가 참석했으며,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 이용호 국회의원, 조배숙 전북도지사 후보, 김경민 전주시장 후보를 비롯한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참석했다.

여기에 이종성(완주군), 김선교(임실군) 전북동행의원들과 이채익, 윤영석 광주동행의원, 김기현(목포시), 김웅(순천시), 김형동(나주시), 서정숙(강진군) 전남동행의원들도 참석했으며, 이번 전라북도 후보자들의 승리를 위해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조배숙 후보를 포함한 많은 후보가 출마한 만큼 전북 문제를 책임감 있게 해결하는 시대가 온 것”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전북 발전에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권성동 원내대표는 “전북이란 불모지에서 국민의힘을 지켜주신 여러분이 우리의 영웅”이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북 후보자 절반이 당선되어야 전북의 발전과 함께 진정한 국민통합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현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은 “권력을 장악한 민주당 정권 5년 만에 정권을 교체한 힘은 전북에서 나왔다”며 “31명의 후보를 낸 것 역시 기적이고 그분들이 앞으로 전북발전을 위한 통로역할을 해주실 분들”이라며 지방선거의 필승의 각오를 다졌다.

정운천 위원장은 “지금 전북은 여당 소속 선출직이 단 한 명도 없는 기울어진 운동장이다”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몇 명이라도 당선시켜야 꽉 막힌 고립된 섬 전북에 새로운 변화가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발대식 직후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정운천 위원장, 조배숙 전북도지사 후보를 비롯한 지방선거 출마자들은 전북대학교 구정문 대학가를 돌며 청년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영희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면 : 2022-05-19     3면

http://sjbnews.com/745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