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09월 23일 15시32분

발칙한 이준석, '최대 과제는 싸가지 차별화'



IMG
'발칙한 이준석(지은이 강준만, 출판 인물과사상사)'은 강준만 전북대 명예교수의 ‘1인 단행본’ 'THE 인물과사상' 제2권으로 발간됐다. 발칙한 이준석, 왜 국민의 3분의 2는 이재용 사면을 원했을까?, 왜 BTS는 ‘살아있는 자기계발서’인가?, 너무 용감한 홍준표, 부족주의와 내로남불을 넘어서, ‘비정규직 없는 세상’은 거짓말이다, 김용민은 국민의힘의 축복인가? 등 모두 7편의 글이 실려 있다. 정치, 경제, 문화를 아우르는 다양한 인물 비평이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일부 열성 지지자들을 제외하곤 ‘싸가지 면책특권’을 누리기 어려운 주제임에도 이준석은 차별화를 하지 않는 돌직구 일변도로 대응해왔다. 특히 ‘페미니즘 비판’ 문제가 심각하다고 보았다. "그는 4,7 재보궐선거 이후 결과를 두고 “대선에서도 젠더 이슈를 선점하는 후보가 선택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엄청난 착각이다. 젊은 남성들을 끌어들여 큰 재미를 본 자신의 성공 경험에 매몰된 ‘터널 비전tunnel vision’의 극치다"(p.66-67)

저자는 이 글의 부제를 “삼성은 대한민국의 거울이다”고 했다. 좀더 정확히 말하자면, 삼성은 한국 현대사의 거울이다. 베티나 슈탕네트는 “불쑥 들이댄 거울은 오로지 어린애와 얼간이만 참아낸다”고 했다. 어린애도 얼간이도 아닌 우리는 삼성이라는 거울이 영 불편하다. 그래서 우리들 중 다수는 술자리나 익명의 여론조사를 통해서만 자신의 진심을 말할 뿐이다. 언론의 농간에 얼마나 휘둘렸건 이재용의 가석방을 바라는 다수 한국인의 마음속엔 파란만장한 한국 현대사에서 겪었거나 물려받은 ‘현실주의적 아비투스’가 있다. 그들의 현실주의와 정의는 때로 갈등을 빚기도 하지만, 그들은 그런 경우에 절대주의보다는 상대주의적 판단을 중시한다. (p.104-105)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면 : 2021-09-24     14면

http://sjbnews.com/7240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