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정성학
- 2021년 01월 24일 15시45분

"코로나 취약계층 지원확대, 포스트 코로나 준비해야"

취약계층 생계 지원과 소상공인 디지털화 시급해
필수노동자 처우개선 및 고용안정 대책도 만들어야
차질없는 전북형 뉴딜 추진과 뉴딜인재 양성 등도 중요


IMG
사진 : 황의탁, 김명지, 오평근, 성경찬, 강용구



■전북도의회 1월 임시회

코로나19 취약계층 지원을 보다 확대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준비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황의탁 도의원(무주)은 지난 22일 자유발언대에 올라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일상이 무너지고 생계유지가 어려운 도민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다”며 “전라북도가 지방정부로서 책임감을 갖고 도내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지원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정부가 3차례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원했고 전라북도 또한 9차례에 걸쳐 약 1,000억 원을 지원했지만 도민들의 고통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지방재정을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해 지원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지 도의원(전주8)은 소상공인들에게 스마트상점을 보다 많이 보급할 것으로 주문했다.

그는 “가뜩이나 대형 유통매장의 골목상권 잠식과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속한 확대로 침체일로에 놓인 소상공인들은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까지 엎친데 덮쳐 생존위기에 내몰렸다”며 “비대면 사회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는 소비시장의 변화에 맞춰 소상공인 스마트상점 보급계획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전라북도가 올해 편성한 관련 사업비는 5억 원에 불과한데다 2025년까지 총 20조7,800억 원이 투입될 전북형 뉴딜계획조차 소상공인 디지털화 사업 비중은 극히 미미한 수준”이라며 “소상공인 디지털화에 대한 관심과 투자를 보다 확대해야만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오평근 도의원(전주2)은 필수 노동자에 대한 처우개선과 고용안정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필수 노동자는 코로나19처럼 국가적 재난상황 속에서도 사회기능 유지에 필요한 보건의료, 돌봄, 택배, 대중교통, 환경미화 분야 등의 종사자를 지칭한다.

오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의 제반 기능이 마비되다시피 했음에도 우리가 최소한의 일상을 영위하고 있는 것은 감염위험을 무릅쓴 채 업무를 수행하는 필수 노동자 덕분이지만 그들은 여전히 최저 수준의 임금과 불안정한 고용형태로 상시 해고위기에 놓여 있는 것 또한 현실”이라며 “개별적인 필수 노동자들에 대한 선심성 지원이 아닌 공적 영역에서 그 지원책을 고민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포스트 코로나19를 잘 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성경찬 도의원(고창1·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이전과 이후의 시대는 극명하게 달라질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우리 또한 코로나 이후 새로운 변화와 요구에 대비해야만 한다”며 관계 당국의 관심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도 이에 빈틈없이 대응해 나가겠다”며 “전북형 뉴딜을 비롯해 제3 금융중심지 지정, 공공기관 추가 이전, 전주·완주 수소 시범도시 조성, 새만금 신공항 조기 건설, 부안·고창 부창대교 건설,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전북사업 반영, 한빛원전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성 확보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강용구 도의원(남원2)은 교육분야 뉴딜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자유발언대에 올라 “한국형 뉴딜의 성패는 근본적으로 ‘누가 할 것인가’, 즉 인재 양성에 달렸다”며 “교육당국도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가 온라인 공교육을 불러왔지만 그 원격수업은 가정의 경제적 조건에 따라 교육격차도 심화시켰다”며 “앞으론 이 문제 또한 해결해야만 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그러면서 “도의회 또한 가칭 ‘전북형 뉴딜정책 연구회’를 설립해 그에 관한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면 : 2021-01-25     2면

http://sjbnews.com/704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