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9월 17일 18시07분

전주 방판업체 확진자 지난달 서울 방문했었다



전주 방문판매업체 확진자(전주 39‧전북 101번째)가 지난달 서울 방판업체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이 확진자가 서울 방문 당시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다.

17일 전주시는 “GPS로 이동동선을 분석하던 중 전주39번째 확진자 A씨가 지난달 25일 서울에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보건당국에서 추정하는 그의 감염경로는 서울의 한 방판사무실‧교육장 등이다.

보건 관계자는 “GPS상 이동 반경이 넓어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면 : 2020-09-18     6면

http://sjbnews.com/693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