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08월 13일 16시10분

중진공 전북본부, 호우 피해 복구 위해 앰뷸런스맨 투입

-남원시청에서 중소벤처기업 재해복구 현장상황실 임시 운영
-섬진강 제방 붕괴 4억원 상당 피해 현황파악, 자금 지원 약속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지역본부는 14일부터 20일까지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함께 기록적 호우로 인해 피해 규모가 큰 남원과 순창 지역의 중소벤처기업들이 신속한 피해 복구를 할 수 있도록 남원시청 별관에서 피해접수와 지원을 위한 현장상황실을 마련해 남원시와 공동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현장상황실에서는 중진공의 긴급지원 전문가인 ‘앰뷸런스맨’이 상주하면서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재해복구를 위한 정책자금 상담·접수부터 지원 여부 등을 현장에서 신속하게 해결할 예정이다.

앞서 중진공은 지난 12일 남원시 주천면 소재 기업인 ‘(주)더좋은워터’에 현장 방문해 섬진강 제방 붕괴로 인한 4억원 상당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피해복구를 위한 자금 지원을 약속했다.

중진공 정책자금 신청을 위해서는 해당 지자체에서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아 신청하면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자금을 1.9%의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기업당 연간 10억원 한도, 대출기간은 5년).

또 대출금 상환유예 제도를 통해 원리금 상환이 어려운 기업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피해를 최소화 할 예정이다.김근영 본부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벤처기업들이 빠른 시일 내에 피해를 복구하고 정상가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면 : 2020-08-14     4면

http://sjbnews.com/69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