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12월01일 17:37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부산 부암역 초역세권에 ‘서면4차 봄여름가을겨울’, 8월 분양

서면 생활권 완성된 인프라로 실수요자 관심 집중

기사 작성:  양용현 - 2022년 07월 19일 13시28분

IMG
경기침체 장기화와 원자재값 폭등, 한국은행의 빅스텝 등 금리상승 영향으로 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부동산을 둘러싼 변수가 많은 만큼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실수요자라면 신규 분양 아파트 청약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역세권, 완성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입지의 아파트는 불안한 부동산 시장에서도 가장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이런 가운데 부산 서면 부암역 초역세권에 39층 초고층 주상복합 ‘서면4차 봄여름가을겨울’이 8월 중 분양 예정이다. 아파트 총 607세대(83㎡ 70세대, 77㎡ 144세대, 49㎡ 393세대), 오피스텔 29㎡ 132실로 구성되며, 부암역을 중심으로 인근에 ‘서면1~4차 봄여름가을겨울’까지 브랜드 타운을 형성하여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동시에 대단지와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서면4차 봄여름가을겨울’은 양산과 장산까지 연결되는 2호선 부암역 도보 3분 거리 초역세권에 위치하고, 동서고가도로 등 도로교통망 이용이 원활해 교통난 심각한 서면에서도 뛰어난 교통 편리성을 자랑한다.

또한 마트, 백화점, 시장, 극장 등 서면 일대에 갖춰진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통해 문화생활과 생활의 편리성을 누릴 수 있는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해 삶의 질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교육과 자연환경도 무시할 수 없다. 도보권에 부전초등학교가 위치하여 안심통학이 가능하고, 서면중학교, 부산진중학교, 부산영어도서관 등이 단지 인근에 있어 학령기 자녀를 둔 수요층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리고, 부산시민공원 등 단지 가까이서 쾌적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서면4차 봄여름가을겨울’은 단지 인근에 자리한 범천동 철도차량 정비단 이전과 관련한 개발 호재의 직접적인 수혜지로도 거론된다. 철도차량 정비단 부지의 개발을 통해 주거지 및 일대 인프라의 혁신적인 변화가 기대된다.

전문가들은 “공사비와 택지비 인상에 따른 공급 물량의 감소, 부동산 규제의 추가 해제, 대출 규제 완화 등의 변수도 있어 하반기 부동산 시장을 부정적으로만 보기 어렵다.”고 말하며, “이런 시기일수록 주거가치와 투자가치 등 일거양득을 거둘 수 있는 신규 분양 아파트 중 ‘똘똘한 한 채’를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서면4차 봄여름가을겨울’은 수삼건설㈜ 시행, 수영주택건설㈜이 시공하며 견본주택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에 들어선다. /양용현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용현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