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16일 15:44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진창윤시인, 불꽃문학상 수상

김명국시인은‘작가의눈 작품상’

기사 작성:  이종근 - 2021년 12월 08일 14시26분

IMG
14회째를 맞는 ‘불꽃문학상’은 의 진창윤 시인에게 수상의 영예를 안겼다.

전북작가회의가 2006년 제정한 불꽃문학상은 어둠과 혹한 속에서 빛을 발하는 불꽃처럼 뜨거운 정신으로 문학의 길을 밝혀가길 바라는 동료 문인들의 격려가 담긴 상이다. 올해 불꽃문학상은 2021년 한 해 작품집을 출간한 모든 회원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당초 300만 원이었던 상금은 지난해부터 500만 원으로 상향됐다.

심사위원회는 심사평을 통해 “등단한 지 4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의 시들은 오랜 시간 벼려 온 칼처럼 빛났다. 이미 화가로 입지를 다진 그가 골방에서 목판을 새기듯 글을 썼다. 섬세하게 날카롭게 남들이 보지 못하는 세상으로 가는 길을 찾아냈다. 쓸쓸하고 때로는 아프지만 함부로 말하지 않고 허투루 살지 않겠다는 진중함이 듬직했다.”고 밝혔다.

진창윤 시인은 전북 군산에서 태어나 우석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으며 2017년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한편, 12회째를 맞는 ‘작가의눈 작품상’은 김명국 시인에게 안겨졌다. ‘작가의 눈’ 작품상은 쉬지 않고 작품 활동을 하는 전북작가회의 회원들을 격려하고자 2011년 마련됐다. 올해 ‘작가의눈’ 작품상의 심사 대상은 지난해 간행된 27호 실린 전북작가회의 회원들의 작품 전체를 대상으로 했다. 상금은 100만 원이 주어진다.

김명국 시인은 ‘동구간’외 1편의 시를 기고해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심사위원들은 “농경문화를 밑그림 삼은 그의 언어미학은 작금의 문학적 상황과는 별개로 되레 유연하고 당당했다. 김명국의 문학은 앞으로도 시대와 역사의 맥박이 “사람의 진솔한 행위”라는 점을 눈부시게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김명국 시인은 고창에서 태어나 1998년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다.

심사는 정양·최동현·김용택·안도현·복효근·이병초 시인과 임명진 평론가, 이병천·김병용 소설가, 김종필 아동문학가가 맡았다. 시상식은 전북작가회의 정기총회가 열리는 2022년 초(미정)에 개최될 예정이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