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9월22일 18:53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정운천 국회의원, 고창포럼 특강



기사 작성:  안병철 - 2021년 10월 27일 13시39분

IMG
정운천 국회의원은 지난 27일‘한반도 첫수도 고창포럼’ 4번째 강사로 ‘소멸되는 농업, 위기인가 기회인가’를 주제로 특강을 가졌다.

그는 “선진국의 40세 미만 청년농가 비중은 대부분 10%에 가까운 반면 우리나라는 0.68%에 불과하다”며 “농촌에 청년을 유입하려면 주거·교육 등의 문제를 해결해주는 정책을 군 단위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고향 고창에 큰 애정을 보인 그는 노을대교 국가계획 반영과정에서 직접 고창과 부안의 현장을 찾는가 하면 국회내 수박, 복분자, 멜론 등 고창지역 농산물 홍보대사를 자처하기도 했다.

정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은 고창에서 태어나 전남 해남으로 내려가 키위 재배를 시작해‘참다래 아저씨’로 불리며 초등학교 교과서에 등장하고 스타 농업인으로 이름을 날리는 등 지난 2008년 초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으로 지냈다.

그는 “세계와 당당하게 경쟁하는 우리농업을 살리는 데 고창군이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천대받던 농업이 식품산업으로 연계돼 최고의 부가가치산업으로 가치창조 하는데 우리 모두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고창출신 명사와 함께하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포럼’은 다음달에는 이연택(전 대한체육회 회장)회장을 초청해 ‘국가와 지방의 발전전략 그리고 스포츠’라는 주제로 명품강연이 진행될 예정이다./고창=안병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안병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