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17일 19:36 Sing up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국립대 인권센터 예산·인력 천차만별

전북대와 서울대 예산 90배 이상 차이나…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10월 17일 16시43분

전국 11개 국립대학교가 운영 중인 ‘인권센터’의 전담인력과 예산이 큰 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강득구 의원이 전국 11개 국·공립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대학별 인권센터 예산은 무려 90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특히 전북대와 인천대와 각각 1,370만원과 1,374만원으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인 반면 서울대는 12억3,528만원이 반영됐다.

전담인력도 전남대와 전북대, 인천대는 각 3명을 배치한 가운데 서울대는 13명으로 4배 이상의 현격한 격차를 보였다.

또 대학의 인권센터장은 모두 보직 교수 신분으로, 학내 수업을 겸하며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지난 3월 고등교육법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내년 3월부터 모든 대학 내 인권센터 설치가 의무화된다. 전국에 설치될 약 400여 개 대학인권센터가 내실 있게 운영되기 위해서는 예산과 전문인력 확보는 물론 전문성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강 의원은 “학내 인권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인권교육, 인권 실태조사 등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예산 확보와 전문인력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대학 인권센터가 독립성을 확보하고 역할을 강화해 안정적 정착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