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12월08일 19:49 Sing up Log in
IMG-LOGO

익산 시내버스, 파업철회...정상운행

1일 새벽 노사 상생위한 임금협상 극적 타결
익산시, 원만한 합의 유도·비상수송대책 해제


기사 작성:  고운영
- 2021년 10월 02일 14시27분
익산시내버스 노사의 극적 타결로 교통대란을 피하게 됐다.

시는 지난 1일부터 예정됐던 익산시 시내버스 파업이 시내버스 3개사 노·사의 밤샘 교섭 끝에 임금협상이 타결되면서 철회됐다고 밝혔다.

익산 시내버스 3개 회사 경영진과 시내버스 노조는 노조가 파업 돌입 시한으로 정한 1일 새벽 4시를 넘겨 6시까지 마라톤 협상을 벌인 결과 노·사 임금협상을 마무리 했다.

양측은 임금협상 내용에 대해 막판까지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으나 코로나19에 직면한 노사간의 상생방안에 동의했다.

당초 노조에서 주장했던 임금 5%인상은 동결했고 상여금만 당초 310%에서 20% 인상된 330%로 합의했다.

아울러 사고예방과 안전운행을 위해 무사고 운전자에게는 8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시내버스 노사협상 초반부터 적극 개입했던 익산시는 지난달 29일부터 협상에 참여해 양측의 원만한 합의를 유도했다. 또한 노·사가 원만하게 최종 합의점을 찾으면서 익산시는 당초 우려됐던 교통 대란을 피할 수 있게 돼 파업에 대비해 27일부터 추진한 비상수송대책도 해제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가 멈추지 않고 계속 달려 시민 불편을 초래하지 않아 다행이다”며 “노사 서로의 가치가 부합할 수 있도록 한발씩 양보해 원만하게 합의한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