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9월24일 16:58 Sing up Log in
IMG-LOGO

코로나19 8명 확진…금석배 전국학생축구대회 전면 중단

경기 한 중학교 소속 선수·지도자 4명과 숙소 관계자 4명 양성판정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7월 28일 16시57분
군산에서 열리고 있는 2021 금석배 전국(초·중)학생축구대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해 대회가 전면 중단됐다.

28일 전북도와 군산시 등에 따르면 현재 금석배 축구대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총 8명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군포시 한 중학교 소속 선수 2명과 지도자 2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또 해당 선수단이 머물던 군산시 소재 숙소 업주 부부와 자녀 2명도 확진됐다.

이 팀은 지난 22일부터 해당 숙소에서 지냈으며, 확진자들은 각각 지난 26일, 25일부터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조사됐다. 양성판정은 전날(27일) 밤 내려졌다.

이번 대회 참가인원은 선수 918명, 지도자 113명, 임원 58명 등 총 1089명으로 파악됐다.

군산시는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다음 달 5일까지 13일간 진행될 예정이었던 대회를 전격 중단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대회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무관중으로 경기를 실시하고 발열검사와 코로나19 검사 결과지를 제출 후 숙소·훈련장 등으로 이동하게 하는 등 방역에 최선을 다했다”면서도 “안타깝게 확진자가 발생해 대회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백용규·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