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9월24일 16:58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군산-익산-혁신도시 '3단계'

27일부터 2주간 거리두기 격상
기타 지역 2단계, 모임 4명까지

기사 작성:  정성학
- 2021년 07월 25일 17시08분
IMG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25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 참석한 후 곧바로 도내 시장 군수들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사진제공= 전북도





내일(27일)부터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 이서면 혁신도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3단계로, 그외 지역은 2단계로 각각 격상된다.

아울러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지속된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5일 오후 도내 시장 군수들과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갖고 27일 0시를 기해 이 같은 행정명령을 발령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8일 24시까지 2주간 적용된다. 따라서 상업시설과 모임행사 등에 대한 규제도 한층 강화된다.

3단계 지역의 경우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을 비롯해 콜라텍, 홀덤펍,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수영장, 직접판매 홍보관은 오후 10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 영업이 금지된다.

식당과 카페의 경우 같은 시간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50명 이상 행사는 금지되고 종교시설의 경우 전체 수용인원 대비 20%만 허용되는 등 시설별, 업종별로 다양한 규제를 받게 됐다.

송 지사는 “현재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유행중이라 지금 막지 않으면 굉장히 힘든 상황이 예상된다”며 “모든 지자체는 일상 회복을 위해 다시 시작하는 자세로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적극적인 실천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관계부처 장관과 전국 시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수도권은 4단계 연장을, 비수도권의 경우 주요 도시는 3단계, 그외 도시는 자율적인 조치를 당부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