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16일 14:09 Sing up Log in
IMG-LOGO

전주시, 풍수해보험료 최대 91% 지원

주택, 상가·공장,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등 대상, 실제 피해금액의 최고 90%까지 보상

기사 작성:  공현철
- 2021년 04월 07일 17시14분
IMG
전주시는 자연재해로부터 시민의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풍수해보험료를 최대 91%까지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행정안전부가 관장하고 민영보험사가 운영하는 정책보험이다. 태풍, 홍수, 호우, 강풍 등 8개 유형의 자연재해 발생 시 국가와 지자체에서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해 시민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는 재난관리제도다. 실제 피해금액의 최고 90%까지 보상받을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보험대상 시설물은 주택, 상가·공장,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등이다. 보험기간은 1년을 기본으로 2~3년 장기계약도 가능하다.

시는 풍수해보험 가입 독려를 위해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에게 최대 91%까지 보험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또 풍수해에 취약한 전통시장과 자연재해 위험지구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중심으로 적극 독려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보험 가입은 DB손해보험과 현대해상화재보험, 삼성화재보험,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등 5개 민영보험사를 통해 직접 가입할 수 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