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09일 16:16 Sing up Log in
IMG-LOGO

정읍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상해보험 지원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1,243명 대상, 사고 시 최고 3천만원 보상


기사 작성:  박기수
- 2021년 03월 19일 13시13분
IMG
정읍시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처우개선과 복지증진을 위해 전라북도 최초로 상해보험 가입비를 지원한다.

시는 지난 18일 한국사회복지공제회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4월부터 상해 보험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상해보험은 사회복지시설에 근무하는 종사자가 업무 와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해사고의 의료비용 등을 보장해준다.

그동안 2만 원의 상해보험 가입비 중 1만원은 정부에서, 1만원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가 자부담했던 것을 전액을 시비로 지원하게 된다.

이에 따라 지역 내 140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1,243명이 상해사고 시 최고 3천만 원까지 의료비 부담 경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보장 기간은 오는 4월 1일부터 1년간이며, 타 보험에 가입이 돼 있어도 중복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시는 민선 7기 들어 사회복지 처우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도부터 총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지수당 지급과 국내·외 연수비, 사회 복지사 보수교육비 지원 등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올해는 한국사회복지공제회와의 업무협약으로 양 기관의 주요 사업에 대한 상호 교류와 상해보험 가입 지원 등의 실질적인 개선이 이뤄지도록 주력할 계획이다./정읍=박기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기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