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26일 19:27 Sing up Log in
IMG-LOGO

전기안전공사, 전구안전연구원 김치냉장고 화재 사고원인 밝혀

-전북소방본부와 공동실험으로 동작 제어장치의 구조적 결함에 의한 트래킹 현상 확인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12월 03일 15시53분
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안전연구원은 최근 전북소방본부와 공동실험을 통해 ㈜위니아딤채 김치냉장고의 화재원인을 밝혀냈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국내에서 일어난 김치냉장고 화재사고는 모두 1,256건으로 한해 평균 200여 건의 화재가 발생한 셈이다.

전기안전연구원은 이번 실험에서 2002년부터 2005년 사이 생산된 위니아딤채 김치냉장고 제품의 릴레이 소자를 수집해 분석한 결과 구조적 차이로 인해 트레킹(냉매를 투입/차단하는 전원 장치)이 발생한 것에 사고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를 약 30만회 가량 반복 동작한 끝에 화재 발생을 증명했다.

화재사고를 일으킨 김치냉장고는 릴레이의 접점이 아래쪽에 위치해 있었으며 접점과 외함 사이의 간격이 짧았다.

이에 따라 접점에서 발생하는 불꽃과 이물질이 화재를 일으키는 원인임을 밝혀냈다.

실제로 올 6월 전주 덕진구에서 일어난 2건의 주택화재 사고현장에서 발견된 릴레이와, 재현 실험 및 반복개폐 실험으로 실증한 릴레이에서 동일한 파손 형태와 전기적 단락흔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2일 이 같은 실험 결과를 공개 발표했고 제조사인 ㈜위니아딤채는 즉각 해당시기 생산제품에 대한 전면 리콜을 단행했다.

/김종일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