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1월19일 20:07 Sing up Log in
IMG-LOGO

농촌진흥청, 겨울철 혹한·화재에 단단히 대비해야

-축사 내 적정 온·습도 유지... 전기시설 사전 점검 필수

기사 작성:  김종일
- 2020년 12월 02일 16시35분
농촌진흥청은 2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또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로 유지해야 한다.특히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야 한다.축사 내부 전기 시설에는 반드시 누전 차단기를 설치해 주기적으로 점검해 작동 상태가 좋지 않으면 바로 교체한다.보온등과 온풍기 등 전열 기구는 정해진 규격과 용량에 맞게 사용하며, 용량이 큰 전기 기구들은 동시에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겨울철에 가축이 면역력 저하로 각종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소독과 위생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며 “보온을 위한 전열 기구 사용이 많은 시기인 만큼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김종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