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9일19시30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혁신도시 이전 기관, 지방인재채용비율 지켜야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10월 15일 17시42분


전북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전북출신 인재채용 비율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한다. 특히 국민연금과 식품연구원은 단 1명도 지역인재를 채용하지 않았다.

지역인재 등용을 약속한 정부의 약속이 무색한 지경이다. 당초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추진한 취지에도 어긋난다.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지난해 전북혁신도시 6개 공공기관이 새로 채용한 정규직 1,042명 가운데 전북출신은 14.2%(148명)에 불과했다. 이는 같은해 목표 비율 21%보다 7%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전국 평균 15.4%와 비교해도 낮다.

지역인재 채용은 지방에 이전한 공공기관에서 해당 자치단체 소재 고등학교와 대학 졸업생 또는 졸업예정자를 의무 채용하는 제도다.

공공기관 지방이전 이후 지역인재 채용에 대한 논란 끝에 아예 혁신도시 이전법과 시행령에 못 박고 있다. 이 법률에 따라 지난 2018년 채용대상 인원의 16%에서 해마다 상향조정해 오는 2022년에는 30%까지 채용하도록 하고 있다. 올해 지역인재 채용목표 비율은 전체 신규 채용자 대비 24%다.

전북혁신도시에는 국민연금공단을 비롯해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식품연구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모두 6곳이다.

지방인재 의무채용은 물론 해당 지역 인재비율로 인해 타 지역에 거주하는 인재들의 진입을 막는 역작용이 있다는 지적이 없는 건 아니다.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이 아닌 다른 지역 공공기관에 취업하려는 전북출신 인재들에게는 당연히 불이익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대다수의 공공기관이 실력과 능력이 비슷하거나 심지어 월등한 경우에도 지방소재 대학출신을 홀대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좋은 제도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의 본래취지에 부합하기도 한다. 한데도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지키지 않았다면 실망이다. 당장 정부가 나서 의무비율을 지키도록 제재조항을 신설하는것같은 실효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