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7일18시34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전북에 지방의정연수원을 설립하자

“지방자치인재개발원 활용, 시설투자 필요없어
전국 어느 곳에서나 접근 용이”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9월 23일 13시52분
전국에 광역의회와 지방의회 의원이 3,760여명이 활동하고 있지만 이들을 위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훈련을 할 수 있는 전담교육기관이 없다. 이에 전북도의회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활용한 지방의정연수원 설립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지방의원 위탁교육기관에 지출한 교육비만 76억원에 이른다”고 전북도의회는 설명했다. 송지용 전북도의장은 “전북혁신도시의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활용하면 별도의 시설투자를 하지 않아도 되고, 교육프로그램과 강사 등도 공동 활용이 가능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방안을 제시했다.

전북혁신도시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은 전국 어느 곳에서나 접근이 용이한 지리적 이점도 있다. 지난 2013년 8월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은 연면적 4만9,369㎡에 강의실과 도서관, 강당, 국제협력센터, 기숙사 등을 갖추고 있는 가운데 지방 5급 이상과 선출직, 공기업 임직원, 외국공무원을 대상으로 연간 320여 과정 2,350여 회의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송 의장이 지난 8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를 두차례 만나 지방의정연수원 설립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당시 이후보는 “행정안전부가 입법기관인 지방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한 위탁 교육이 가능한지 그 여부를 검토해 당 차원에서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지난 21일에는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방문해 교육프로그램과 시설현황 등 인재개발원 공동 활용 가능성을 살폈다. 도의회는 앞으로 행정안전부와 국회 등을 잇따라 찾아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활용한 지방의정연수원 설립을 건의할 방침이다.

지방자치법 개정과 자치분권 확대 시행이 예정됨에 따라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이 지금보다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방의원과 의회 직원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별도의 교육기관이 없다. 지난해 지방의원 위탁교육기관에 지출한 교육비만 76억원에 달한 가운데 시대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다선 의원들도 끊임없이 연구하고 교육 훈련을 받을 필요성이 있다.

전북혁신도시의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활용하면 별도의 시설투자를 하지 않아도 되고, 교육프로그램과 강사 등도 공동 활용이 가능해 시너지를 낼 수 있으며, 전국 어느 곳에서나 접근이 용이한 지리적 이점도 있다. 전국에 광역의회와 지방의회 의원이 3,760여명에 달하는 만큼 이들을 위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훈련을 할 수 있는 전담교육기관이 시급한 까닭이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