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8월13일19시29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동심의 세계를 위해 어린이들의 눈높이와 상상력을 드높이다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7월 30일 15시33분
IMG
조기호 시인이 동시집‘오월은 푸르구나(바밀리온)’을 펴냈다.

'할머니가 부르시는 우리 강아지 어머니가 부르시는 알록 강아지 누나가 꺾어온 버들강아지 우리 집은 강아지 셋이 살아요.(강아지)'

시인이 문학 인생 30여년 만에 펴낸 이 동시집은 동심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이야기가 때론 수채화처럼 알록달록, 때론 수채화처럼 담백하게 그려진다.

‘푸른 오월엔 물방울도 푸른 눈을 뜨고 아이들 마음도 새파랗게 물들어 치자나무 꽃 향기 푸르고 해맑게 푸른 하늘 환히 밝아서 오늘 아침엔 까치도 연두색깔로 울더라고(푸른 오월엔)' 시집 제목과 비슷한 이 작품은 단순히 보고 보이는 것만 표현하는 것이 아닌, 바로 그 속에 깃든 색깔까지도 기억하고 표현한다. 작가는 다른 모든 색깔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감초같은 존재가 아닐까.

서재균 아동문학가는“조기호 시인은 어린이들의 순수성과 솔직성, 상상력과 호기심을 살려 동심의 눈으로 자연을 통해 그 꿈을 이루고자 한다”며 “동심과 자연을 동시적 대상으로 해 어린이에게 꿈의 날개를 달아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행복한 삶을 가꾸는 작가는 "이 동시집을 읽는 모든 독자들이 꽃처럼 활짝 웃는 날들이 참 많았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가치관을 키우고 자연을 안식처로 느낄 수 있는 동시를 쓸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시인은 전주 출생으로 문예가족을 비롯, 전주풍물시인동인, 전주문인협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시집으로는 ‘저 꽃잎에 흐르는 바람아’, ‘바람 가슴에 핀 노래’, ‘산에서는 산이 자라나고’, ‘가을 중모리’, ‘새야 새야 개땅새야’, ‘노을꽃보다 더 고운 당신’, ‘별 하나 떨어져 새가 되고’, ‘하현달 지듯 살며시 간 사람’, ‘묵화 치는 새’, ‘겨울 수심가’, ‘백제의 미소’, ‘건지산네 유월’, ‘사람을 만나서 사랑을 꿈꾸었네’, ‘아리운 이야기’, ‘신화’, ‘헛소리’, ‘그 긴 여름의 이명과 귀머거리’, ‘전주성’, ‘민들레 가시내야’, ‘이별백신’ 등을 펴냈다. 최근들어 장편소설 ‘색’을 펴낸 작간는 목정문화상, 후광문학상, 전북예술상, 시인정신상, 표현문학상, 전북문학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