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5일16시20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고용불안 vs 비리온상, 엇갈린 폐기물업체 노조

한국노총 소속 근로자들“ 대표 갑질 없고 계약해지로 고용환경만 불안”
민주노총 소속 근로자들 “경영진은 온갖 갑질에 보험료 부정수급까지”
토우, 전주시의 계약해지 통보에 집행정지가처분신청 검토

기사 작성:  권동혁
- 2020년 07월 28일 15시20분
IMG
전주시청에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토우의 한국노총 소송 근로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현철 기자



전주시로부터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의 근로자들 사이에서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오고 있다.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은 해당 업체 경영진이 온갖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주장하고 있는 반면, 대다수를 이루고 있는 한국노총 조합원들은 상반된 주장과 함께 고용환경의 안정을 촉구하고 있다.

28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토우’의 한국노총 소속 근로자들은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전주시의 계약해지 통보로 인해 고용환경이 불안해졌다”면서 재검토와 회사 정상화 방안 검토를 촉구했다.

이들은 “민노총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들이 마치 비리 온상인 듯 막무가내 식으로 의혹을 제기했다”면서 “이는 동료 의식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이기적 행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1일 시가 토우에 계약해지를 통보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랜 기간 가족처럼 일해 온 많은 직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면서 “회사에 대한 만족감이 큰 다수 직원들의 입장을 고려해 계약해지를 재검토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힘 있는 소수 특정 집단의 일방적 주장에 다수의 목소리가 묵살됐다”면서 “선량한 다수 직원들이 일자리를 잃고 거리에 나앉는 비극이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토우에서 근무하는 민노총 민주일반연맹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전주지부는 6월25일과 지난 9일 등 수차례에 걸쳐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사측의 각종 갑질과 보험료 등 부정수급 의혹을 폭로했다. 시는 이들의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특별감사를 이어왔다. 지난 21일 특별감사를 토대로 2017~2018년 근무하지 않은 유령직원 28명에게 가로청소 대행비로 인건비와 보험료로 2억1,815만원을 지불한 것을 확인하고 토우에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또 시는 지난 16일 전주완산경찰서에 부정수급 혐의(업무상 횡령 및 배임)로 토우 대표 A씨를 고발조치하기도 했다.

전주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무를 대행했던 토우에는 104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 중 74명이 한노총, 나머지 30명이 민노총 소속이다.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토우 측은 법원에 집행정지가처분 신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권동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권동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