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3일12시37분( Friday ) Sing up Log in
IMG-LOGO

익산 다단계업자 코로나 감염

대전지역 감염자와 접촉한 뒤 양성 판정
익산지역 교회와 장례식장 등 곳곳 방문

기사 작성:  정성학
- 2020년 06월 26일 11시10분
IMG
익산지역 다단계업자인 60대 여성 A씨가 26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확진 전 열흘가량 무방비 상태로 익산지역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전북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대전지역 다단계업자인 B씨(대전 74번)와 대전에서 만나고 돌아온 뒤 25일 이상증세를 보이자 익산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았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열흘간 원광대 장례식장, 천광교회, 홍내과 등 익산지역을 돌아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따라서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파악한 방역당국은 곧바로 역학조사에 착수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전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사진)은 26일 오전 10시 반 기자회견을 열어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B씨(대전 74번)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20일인데 그와 만나고 익산에 돌아온 A씨가 어떻게 익산지역을 계속 돌아다닐 수 있었는지 현재까지 파악된 것은 없다. 곧 파악할 것"이라며 "만약 허위 진술 등과 같은 문제가 확인된다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정성학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정성학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