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6일21시4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 쌀『예담채 십리향미』풍년기원 모내기 행사


기사 작성:  박상래
- 2020년 06월 03일 17시57분
IMG


전북 광역브랜드 ‘예담채 십리향미’ 풍년기원 모내기 행사가 3일 군산 옥구에서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는 전북농협(본부장 박성일)과 옥구농협 (조합장 전봉구)은 십리향미 재배농가와 함께 전북도청, 전북농업기술원, 군산농업기술센터, 참여 농협(대야, 여산)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예담채 십리향미’는 10년의 연구 끝에 전북 농업기술원이 개발에 성공했으며 밥을 지을 때 구수한 향이 십리까지 퍼질 정도로 코 끗을 기분 좋게 한다 하여 공모를 거쳐 품종명을 ‘십리향’으로 선정했다.

전년도 시범재배를 거쳐 금년에는 옥구농협, 대야농협, 여산농협 관내농가 200여ha의 농지에 본격적으로 재배하게 된다. 기존의 전북을 대표하는 품종인 신동진과 함께 십리향미는 향기 나는 쌀로 프리미엄 시장에서 전북을 대표할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라북도와 전북농협은 협의체를 구성하고 프리미엄 시장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예담채 십리향미’를 전라북도 광역브랜드로 지정하고

전북의 비옥한 토양에 생산단지를 조성하고 철저한 품질관리로 차별화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겠다는 전략을 마련했다.

지난해 시범재배로 생산된 150톤은 올해 3월부터 전북과 수도권, 대도시 유통센터를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를 개시한 바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 확대에 대응해 다양한 채널의 온라인 마케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오늘 모내기 행사에는 모심기 시연회와 함께 십리향미 재배에 필요한 십리향미 전용비료 (남해화학‘오래가’) 전달식도 가졌다,

전북농협 박성일 본부장은 “올해 풍년농사를 기원하고, ‘예담채 십리향미’가 프리미엄 쌀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여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