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06일21시43분( Mo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이원택 의원 “4.15총선 민의 ‘일하는 국회’만들라 국민의 명령”

5일 국회의장단 선출, 8일 상임위원장단 선출해야

기사 작성:  강영희
- 2020년 06월 03일 17시16분
IMG
국회 이원택(더불어민주당 김제부안) 의원은 3일 “일하는 국회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21대 국회는 6월 5일 의장단 구성을 완료하고, 6월 8일 상임위원장 구성을 마쳐 과거의 관행을 버리고 일하는 국회로 새롭게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특히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자리를 둘러싼 현재의 갈등은 오늘 내일 일이 아니다”라고 전제한 후 “좋지 않은 모습과 관행을 뒤로하고 국민을 위한 국회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법안과 예산 심의를 펼칠 수 있도록 여야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기존의 관행으로는 21대 국회를 이끌어 갈 수 없다”미래통합당을 향해 호소했다.

상임위원장을 둘러싼 갈등은 실제 지난 1988년 4.26총선 당시 첫 여소야대 국면에 접어들어 13대 국회에서 상임위원장직을 배분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13대 총선부터 20대 국회까지 원 구성을 마치는데 평균 41일 가량이 소요됐고, 지난 18대 국회에서는 임기가 개시된 지 80일이 지나 원구성이 마무리되기도 했다.

이원택 의원은 끝으로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와 국민건강을 회복하기 위해선 원구성을 조기에 마쳐 정부에서 국회에 제출한 추경예산 35조 3,000억 원 등이 국민에게 하루빨리 투입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21대 국회는 6월 5일에 반드시 열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강영희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