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7월12일17시31분( Sunday ) Sing up Log in
IMG-LOGO

“소방관입니다, 제 손 잡으세요”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5월 27일 16시05분
IMG
'오늘도 구하겠습니다!(저자 조이상, 출판 푸른향기)'는 힘든 곳, 뜨거운 곳, 아픈 곳, 위험한 곳, 빌딩 위, 호수 밑, 폭풍 속으로 1퍼센트의 희망을 찾아서 달려가는 헬멧 속의 히어로, 어느 소방관의 이야기다.

지난 4월 1일 소방공무원은 지방직에서 국가직으로 전환됐다. 그것은 소방관들의 조용한 희생과 노력 끝에 얻은 결과로, 국가재난의 신속한 대응 및 소방 서비스의 격차 해소 등 여러 면에서 업그레이드 되었다. 하지만 국민의 화재에 대한 경각심과 소방관에 대한 처우는 여전히 열악한 상황이다. 초등학교 1학년 때 불 끄는 소방관 그림을 그렸던 소년은 어른이 되어 진짜 소방관이 됐다. ‘힘들고 괴롭지만,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일념으로 뒤늦게 소방관직에 뛰어든 5년차 소방관의 생생한 현장 스토리이다. 힘든 곳, 뜨거운 곳, 아픈 곳, 위험한 곳, 빌딩 위, 호수 밑, 폭풍 속… 1퍼센트의 희망을 찾아서 언제 어디든 달려가는 헬멧 속의 히어로, 소방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우리의 편안함과 안녕은 단지 우리의 노력으로만 얻게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