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4일19시15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대, 지역 소상공인 기술개발 지원한다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5월 20일 17시55분
전북대 산학협력중점사업단은 20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2020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생활 혁신형 기술개발사업’의 호남권역 진단·기획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의 기술·제품·공정·서비스 개발 등의 아이디어를 대학이나 연구기관의 협력을 통해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사업 수행 기관으로 전북대를 비롯해 전국 권역별 5개 기관을 선정했다.

전북대는 가족회사를 통한 협력 네트워크가 잘 이뤄져 있고 이를 통한 R&D 수행 능력 등을 인정받아 호남권(전북, 전남, 광주) 주관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 사업을 주관할 전북대 산학협력중점사업단은 정부의 산학협력 지원사업을 총괄하고 더욱 내실 있는 산학협력 지원을 위해 올해 조직 개편을 통해 구성됐다.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와 공학컨설팅센터를 산하에 두고 있다.

사업단은 권역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다음달 중 1단계(2개월·과제당 500만원) 지원으로 50여개 내외의 진단·기획과제를 모집할 계획이다. 이후 전북대 이공계 교수진 등 전문가 매칭을 통해 2단계(6개월·과제당 3000만원) R&D 과제로 25여개 내외를 연계 지원할 예정이다.

송제호 산학협력중점사업단장은 “이번 사업은 기술개발에 다양한 제약과 애로가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경영 안정과 혁신 등의 희망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대학이 가진 우수한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활용해 어려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