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6월02일19시58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집에서 만나는 어린이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현대미술 작가 4명과 온라인으로 접속

기사 작성:  이종근
- 2020년 04월 01일 14시25분
IMG
국립현대미술관은 1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mmca.go.kr)와 유튜브 채널(youtube.com/MMCAKorea)에 어린이 미술관을 기획,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문화예술 활동 증진과 어린이들의 여가시간 지원을 위해 집에서 활용할 수 있는 어린이미술관 온라인 교육프로그램 5편이다.

마르셀 뒤샹, 박서보, 안규철, 최정화 작가 4편으로 구성된 은 작가들의 작품 세계를 어린이(6~13세)의 눈높이로 온라인에서 감상하는 예술 활동을 소개하여 현대미술을 쉽고 재미있게 간단히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또, 어린이를 위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사전가이드 까지 5편의 영상을 제공한다.

첫 번째로 공개되는 ‘박서보’ 편은 공기색, 단풍색과 같이 자연의 색을 작품에 담았던 박서보 작가의 작품세계를 이해하고 나만의 공기색을 표현해보는 활동을 집에서 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후 공개되는 ‘마르셀 뒤샹’ 편은 일상의 평범한 사물도 예술가에 의해서 예술작품이 될 수 있다는 개념을 탄생시킨 마르셀 뒤샹의 레디메이드 작품을 감상하고, 자신만의 레디메이드 작품을 창작하는 워크숍이다. ‘안규철’ 편은 안규철 작가의 작품 을 중심으로 날개모양의 특별한 가방과 이와 관련된 11점의 드로잉 속 이야기를 들어보고, 나만의 이야기를 상상해보는 내용이다.

은 5월 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어린이미술관 《#보다》(3.27~5.5)전에서 관람할 수 있다. ‘최정화’ 편에서는 일상 속 사물에 의미를 부여하고 예술로 승화시키는 작가의 다채롭고 화려한 현대미술 작품을 만나고, 작고 평범한 사물을 쌓고 늘어놓으며 일상에서 예술을 발견하는 시간을 갖는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코로나19로 미술관 방문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집에서 만나는 미술이 위안과 희망을 줄 것”라며, “앞으로도 어린이를 위한 온라인 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 어린이들이 꾸준히 현대미술을 접하고 미술관과 친숙해지는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이종근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종근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