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5월28일19시24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사설] 총선 후보자 면면 꼼꼼히 따지자

“후보자 전과기록, 범죄내용 살펴야
지키지도 못할 공약 남발은 중범죄”

기사 작성:  새전북신문
- 2020년 03월 30일 16시45분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4.15총선의 막이 올랐다. 지난 29일 후보등록을 마감한 결과 도내에서는 10곳 선거구에 44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쳐 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0대 총선에 47명이 등록한 것에 비하면 다소 경쟁이 낮아졌다. 얼핏 후보난립 현상이 잦아든 것으로 보이지만 제1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도내 여러 곳에 후보를 내지 못한 것이 주된 원인이다. 흔히들 선거때가 되면 후보난립을 걱정하지만 지역을 위해 일하겠다는 열정과 의지를 가진 입지자들이 많은건 고무적이다.

문제는 이번 선거가 그야말로 깜깜이 선거가 될 우려가 높다는 점이다. 다음달 2일 본격 선거전이 막 오르면 달라질것이라는 예측도 있지만 역대 여느 선거에 비해 깜깜이 선거가 불가피하다. 당장 후보자들의 주민접촉이 제한적이다. 코로나 19로 인해 벌이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후보자들이 유권자를 만날 통로가 사실상 봉쇄된 상태다.

정보통신발달로 소셜미디어가 활발하고, 선거공보가 배달되면 되잖느냐 는 반론도 있지만 후보자의 됨됨이를 가늠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후보자들이 일방적으로 전단하는 공보와 공약집만으로는 부족하다. 자신에게 유리한 내용만 열거할게 분명하다. 공약 같은 경우도 현실성등을 함께 토론하면 따질 기회가 전무하다.

더구나 다중집회가 사실상 막히면서 소규모로 마련하던 후보자 초청 토론도 기대하기 힘들다. 예비후보때부터 쏟아내는 정책공약만 살펴봐도 실현 불가능한 공약투성이다.

유권자 스스로가 후보자를 꼼꼼히 따져야 하는 이유다. 당장 후보자의 전과만 보더라도 이러고도 주민대표가 되겠다고 나섰는지 의아하다. 도내 후보자의 절반이 전과 기록을 가지고 있다. 사회, 경제활동 과정에서 부득이 하게 저지르거나 저촉된 범죄가 없는건 아니지만 전과기록을 살펴봐야 한다.

공약 역시 허황되지 않은지. 재원조달이나 현행법과 제도로 가능한지부터 따져야 한다. 지키지도 못할 공약을 남발하는 건 유권자를 속이는 정도가 아니라 중한 범죄다.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새전북신문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