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3월31일19시55분( Tue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전북대 4차 BTL로 752명 규모 생활관 신축... 2022년 완공 목표


기사 작성:  양정선
- 2020년 03월 23일 18시27분
전북대학교가 임대형 민자사업(BTL)을 통한 생활관 신축 계획을 내놨다. 수용 규모는 약 752명이다.

23일 전북대는 전북미래학사주식회사 등과 함께 BTL사업 시행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대학은 사업 인‧허가 등 행정지원과 승인‧감독을 담당한다. 전북미래학사는 설계와 공사, 유지관리‧운영 등을 맡게 된다.

신축 기숙사는 전북대 연면적 1만3,506㎡ 규모로, 치과대학 4호간 인근 부지에 지어진다.

생활관은 지하1층부터 지상10층까지 학생 약 752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1인실 54개와 658명을 수용할 수 있는 2인실 379곳 등으로 조성된다. 또 18곳(36명 수용)은 기혼자를 위해, 4개 실은 장애인 기숙사로 활용할 방침이다.

사업비로는 총 275억7,000만원이 투입된다. 공사는 올 7월부터 시작되며 2022년 2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동원 총장은 “이번 사업이 학생들의 창의성을 키우고, 미래형 인재를 양성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전북대는 지난 2009년과 2010년, 2017년 등 3차례에 걸친 BTL사업으로 약 5,000명 규모의 기숙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양정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양정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