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0일20시50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이 와중에… 전주시 보건소장 공백 장기화

전 보건소장 1월 사임 현재 직무대행 체제 운영, 코로나에 주민 불안
시 공무원 중 보건소장 요건 갖춘 사람 없어… 개방형직위 채용공고 예정
절차 상 빨라도 한 달여 소요, 의사 소득 수준보다 낮은 임금 등 `걸림돌'

기사 작성:  공현철
- 2020년 02월 13일 17시20분
전주시 보건소장 공백이 장기화될 우려가 나오고 있다.

보건소장의 자격은 지역보건법 따라 의사면허를 가진 자로 규정하고 있으나 의사 소득 수준보다 낮은 임금과 많은 업무 탓에 지원자가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문제 전국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13일 전주시에 따르면 지난 1월 전 보건소장(4급 서기관)이 사임함에 따라 현재 5급 사무관이 직무 대행을 맡고 있다.

지자체 보건소장 자리는 지역보건법에 따라 의사면허를 가진 자로 규정하고 있다. 공무원은 보건계열 1년 이상 근무한 4급 또는 3년 이상 근무한 5급에 해당하는 경우 보건소장의 자격요건을 갖추게 된다. 하지만 현재 시 공무원 중에서는 해당 요건을 갖춘 사람은 없다.

이에 따라 시는 개방형직위 채용공고를 계획하고 있으나, 절차 상 빨라도 한 달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채용공고를 낸다고 하더라도 의사 소득 수준보다 낮은 임금과 많은 업무 탓에 어려움이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큰 원인은 낮은 임금이 꼽힌다. 보건소장은 공무원 4급 상당으로, 임금은 6,000~9,000만원선이다. 일반적인 의사 소득 수준보다 낮다. 또 주민건강증진과 감염병예방관리, 모자보건 등 업무가 많은 점도 기피원인 중 하나다. 게다가 의회 사무감사, 간부회의 참여 등 행정 업무에 대한 부담도 상당하다. 이 같은 이유로 대부분의 지자체들이 보건소장 채용에 애를 먹고 있다.

앞서 전주시는 2018년 1월 보건소장을 구하지 못해 자격을 갖추지 못한 4급 공무원을, 이후 7월에는 다른 4급 공무원을 임용했었다. 이 때문에 정부합동감사에서 기관경고를 받기도 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대부분의 지자체에서 보건소장 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되풀이되는 지역 보건소장 공백 해소를 위한 자격요건 완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협회 등에 문의한 결과 의사면허 소지자 가운데 지역에 봉사하는 마음으로 관심을 두고 있는 분들이 일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관련 절차를 밟아 보건소장을 하루 빨리 임용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현철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공현철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