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02월27일19시47분( Thursday ) Sing up Log in
IMG-LOGO

위험한 도선작업, 준설토 처리도 불법

현장취재 ■ 새만금 남북도로 사장교 건설현장 가보니
수중 터파기한 토사 몰래 버리고. 자재규격도 어긋나

기사 작성:  백용규
- 2020년 02월 11일 18시09분
IMG
새만금 남북도로 2공구에 사장교건설로 건설의 새 역사를 새로 쓰겠다던 한 건설회사가 부적절한 시공 등으로 말썽을 빚고 있다.

이 현장은 새만금 십자형 주요 간선도로에 해당되는 14.4km의 남북도로 2단계 건설공사 중 4.2km에 해당하는 2공구로 지난해 1월부터 이 건설회사가 시공을 맡아 지난해 말 기준 20.8%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오는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전인 올해 안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으로 국제협력용지, 농생명용지, 관광 레저용지 등의 권역을 잇는 중요 시설물이다.

10일 오후, 발주청인 새만금개발청 관계자 안내로 부안군 계화도에서 바라다 보이는 현장에 도착했다.

현장에서는 주경간 420m의 콘크리트 사장교 건설을 위해 2개의 주탑 중 종점부 슬래브 구간에 레미콘을 타설하고 있었다.

확인결과 평균 7m의 수면아래 공유수면으로부터 46.8m 정도의 깊이에 이르는 직경 3m폭의 32곳의 파일기초 공사를 하면서 레미콘타설 전 수중터파기에서 발생한 1만560톤 규모의 토사를 사토처리 선정보고도 하지 않은 채 지난해 2월부터 불법적으로 수중 투하로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건설회사가 당시 수중 터파기를 할 때 발생한 사토를 불법적으로 수중투하를 실행했던 굴착토 협력업체에 9,000만원의 굴착처리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마디로 같은 공구 반대편 현장도로 재료에 쓰일 준설토로 맞바꾸려다 발각된 셈이다.

당초 설계대로라면 수중 터파기에서 발생한 토사는 2대의 토운선을 이용, 육상으로 실어내도록 설계되어있어 육상으로 사토처리 했어야 옳았다. 정상적으로 사토처리를 했어도 감독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책임기술자와 발주청인 새만금개발청 담당에게도 사토장 선정보고 해야 한다. 사토처리장으로 확정한 장소또한 정확한 사토량 측정을 위해 원지반 측량 같은 확인과 검측절차를 거쳐야 한다.

500m가량의 해수면 안측으로 레미콘차량을 실어 나르는 바지선에도 차량을 고정시키는 고박시설 조차도 갖춰지지 않은 채 예인하고 있었다. 육상과 해상을 오가며 물품과 사람을 실어 나르는 통선 또한 용도에 맞는 도선영업허가를 갖추지 않았다는 의혹이다.

현장 반대편 시점부 법면 등의 현장에서도 노출된 자재들의 규격이나 시공 상태도 시방규정에 어긋난 것으로 확인됐다.

새만금개발청 관계자는 “당초 육상으로 처리해야 할 사토처리 선정 보고도 없었다. 확인된 것들에 대해서는 축소 없이 서둘러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현장 관계자는 “현장에 부임한지 얼마 되지 않아 자세한 내용을 파악치 못한 부분이 있다”며 “인원 초과로 통선을 운행한 점에 대해서는 그 결과에 따르겠다”고 말했다./백용규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백용규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APTCHA Image [ 다른 문자 이미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