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6일 17:50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조재호 농촌진흥청장,‘농업용 무인기’직파 현장 방문

재배기술 고도화·시범 재배 단지 경과 분석… 재배 안정성 향상

기사 작성:  박상래 - 2022년 05월 26일 16시46분

IMG
논에 직접 볍씨를 뿌리는 직파재배는 이앙(모내기)재배에 필수적인 못자리 설치, 육묘, 모판 옮기기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 효과를 가져온다.

최근에는 농업용 무인 항공 살포기(이하 드론) 보급이 확대되면서 드론을 이용한 직파재배 비중이 늘고 있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26일 충남 부여군 양화면에서 열린 ‘농업용 무인 항공 살포기’를 이용한 직파 연시회 현장을 찾았다.

조 청장은 농촌진흥청이 정립한 드론 직파재배 기술의 현장 적용사례를 살펴보고, 벼 직파재배 작목반․연구회․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드론 직파 확대를 위한 의견을 들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17개 지역에서 드론을 이용한 직파재배와 병해충 방제 기술을 적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조 청장은 “드론 직파가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하면 벼농사 전(全) 과정 기계화 작업률 100퍼센트* 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드론 직파의 핵심 재배기술을 더욱 고도화하고, 올해 추진한 시범 재배 단지의 경과를 면밀하게 분석해 드론 직파의 재배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력과 생산비를 줄이는 농업기술의 연구․개발과 현장 보급을 통해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농가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상래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박상래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