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1일 18:41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정헌율 “정책 없는 토론” 유감

정헌율 후보 시민단체, 방송사 주관 지금까지 모든 토론 참석
비전과 정책보단 흠집내기, 음해와 비방 난무 ‘정치불신 초래’
정책과 비전 담은 정책토론 외 중단 ‘시민 접촉 강화’ 예정


기사 작성:  고운영 - 2022년 05월 26일 14시00분

더불어민주당 정헌율 익산시장 후보는 “후보자 토론이 시민에게 희망을 주는 정책보다 흠집내기식의 음해와 비방만 난무해 시민들의 정치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토론회 이후 일부 토론 발언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또 다른 의혹을 제기하는 등의 정치불신을 야기함에 따라 정책과 비전이 담긴 구체적 정책토론이나 법정토론을 제외하곤 시민과의 접촉을 강화하는 방식의 선거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껏 진행된 TV토론과 라디오, 유튜브 토론 등 단 한 차례도 토론을 거부하지 않고 성실히 임해왔다”면서 “그러나 대부분 토론이 정책이나 비전보다 상대방 흠집 내기가 많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에 정책과 비전보다는 상대방을 흠집 내거나 인신공격성 발언 수위를 높이는 토론은 시민들의 정치불신과 혐오를 야기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앞으로 유권자와 접촉을 늘려가며 정책을 발표하는 방식의 선거운동에 집중할 방침이다.

정 후보는 “지방선거가 시작되면서부터 정책선거, 클린선거, 축제같은 선거를 외쳐왔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시민들께 죄송스럽다”면서 “남은 선거기간이라도 지역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겠다는 마음을 담아 시민들의 마음을 얻는 정책선거를 펼쳐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익산=고운영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고운영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