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1일 18:41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길어지는 봄 가뭄…완주군, 대책 총력전



기사 작성:  소완섭 - 2022년 05월 26일 13시29분

IMG
가뭄이 이어지면서 완주군이 가뭄피해 대책을 수립,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군은 지난달 26일 일강수량 23mm이후 한 달 동안 비가 내리지 않고, 당분간 비 예보도 없어 모내기철 농업용수 확보 및 밭작물 용수 공급을 위한 가뭄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확보된 저수량(174만4천톤)은 저수율 70%로 모내기가 완료되는 6월 중순까지 대부분 지역에서 농업용수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나, 한 달 이상 무강우가 지속됨에 따라 천수답은 모내기가 지연되고 밭작물은 작물 생육 부진 및 재배 수량감소가 예상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완주군은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중·소형 관정 60공을 개발 중에 있으며, 대형관정 및 양수장 등 용수공급 시설을 수시 점검하고 있다.

또한, 고장 시 신속하게 수선하기 위하여 수리전문 업체와 계약을 완료한 상태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이외에도 가뭄지역을 대상으로 들샘개발 및 펌프 및 호스 등 지원, 하상굴착이 필요한 지역에 굴착기 등의 장비를 지원하고 밭작물 가뭄 해소를 위해 현장 설치용 물통 지원 등 가뭄 피해 선제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후 완주군은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한해대책 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가뭄 상황 및 농업용수 공급 관련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이번 가뭄으로 주민들이 많은 영농불편을 겪고 있지만 지속적인 농업용 수리시설 관리점검 및 가뭄긴급대책사업을 통해 가뭄피해가 발행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완주=소완섭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소완섭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