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8월11일 18:41 회원가입 Log in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IMG-LOGO

완주군, “진드기에 물리면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주세요”

올해 강원도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 발생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 최소화해야


기사 작성:  소완섭 - 2022년 05월 26일 13시19분

IMG
완주군이 농작업과 임산물 채취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적극 나섰다.

26일 완주군보건소에 따르면 야외활동이 많아진 5월 강원도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첫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 환자가 전국적으로 늘고 있어 주민들의 주의가 요구 된다.

보건소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농업인을 대상으로 기피제 사용 방법을 교육하고 감염예방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읍·면 농업인상담소를 통해 홍보 자료를 배부하는 등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군청 내 1마을 담당자들에게도 ‘감염병예방 수칙’과 ‘올바른 기피제 사용 안내문’을 적극 홍보해 달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바이러스나 세균 같은 병원체를 가진 일부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데, 대표적인 질환으로 쯔쯔가무시증과 SFTS 등이 있다.

진드기는 농경지, 텃밭, 농로, 산과 인접하고 풀이 무성한 환경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야외활동 시 감염에 노출되기 쉽다.

따라서 농작업이나 야외활동 시에는 긴 옷·토시·장갑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기피제 사용, 풀밭 위에 눕거나 앉지 않기, 야외활동 후에는 즉시 목욕과 작업복·외출복을 분리 세탁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건소는 강조했다.

완주군보건소는 또 야외활동 후 2~3주 이내에 고열(38~40℃), 근육통, 오심, 구토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농작업 또는 야외 활동력’을 의료진에게 알리고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완주=소완섭 기자



전북을 바꾸는 힘! 새전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소완섭 기자의 최근기사

Leave a Comment


카카오톡 로그인을 통해 댓글쓰기가 가능합니다.